이종범 내 마음속의 영원한 레전드

|

영원한 타어거즈의 레전드 이종범. 그는 올해도 구단으로부터 은퇴를 종용받고 있다. 물론 자세한 내막은 모르지만, 그리고 찌라시 같은 스포츠 신문에 보도되는 내용들이지만, 재작년에도, 작년에도, 그리고 어김없이 올해도...

그가 누구인가? 다른건 몰라도 내 마음속에서만은 한국 프로야구의 영원한 레전드이고 유일한 레전드이다.

바람의 아들? 5 Tool Player? 그런게 중요한게 아니다. 그의 플레이 하나 하나가 나에게는 기쁨이었고, 감동이었으며, 행복이었다.

그런 그가 올해도 어김없이 은퇴를 종용 받고 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니다. 성적이 좋지 않아서? 팀 리빌딩 때문에? 고액연봉이라서? 그 어느것 하나 타당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

물론 지금의 이종범은 전성기 시절 아니 일본 진출전에 보여줬던 그가 아니다. 하지만, 그를 보기 위해 단지 그가 그라운드에서 때리고, 달리고, 던지고, 웃고, 우는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는것 또한 사실이다.

그렇다. 그들이 지금 이종범에게 전성기 시절의 그 플레이를 보기를 원하는가? 절대 그렇지 않다. 타이거즈 팬에게 있어 그는 하나의 신화이자 우상이다.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그런 선수이다.



선동렬? 물론 그 또한 인정한다. 하지만! 내 마음속 레전드는 오직 이종범 뿐이다. 그가 가진 기록들은 참 다양하다. 1회 선두타자 홈런(이건 아마 영원히 깨지기 힘든 기록이라 생각한다), 한시즌 최다 도루, 백인천을 제외한 한시즌 최다 타율, 한시즌 최다 안타 등등등 하지만 이 기록이 이종범의 모든 것을 설명해 주지 못한다.


그런 그가 돈이 아쉬워서 은퇴를 하지 않는 것일까? 아니면 실력이 너무 안되는데도 자신의 고집만으로 은퇴를 결심하지 않는 것인가? 절대 그렇지 않다.

올시즌 이종범은 그의 연봉을 대폭 삭감(5억 -> 2억)하였다. 물론 고액 연봉임에는 틀림없지만, 올시즌 그는 연봉 이상의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 1루수? 오케이! 외야수? 좋지!

포수 이종범

기억하는가? 96년 포수 이종범을!


현역(아니 은퇴한 모든 선수를 따져봐도)선수 중에서 투수를 제외한 전 포지션을 정규 리그에서 소화해낸 선수는 단 한명 바로 이종범 뿐이다. 팀이 원하므로. 그는 외야수로 전업을 했으며, 팀이 원하므로 1루수비도 바로 OK 했다.

이것만으로도 그는 충분히 연봉 이상의 역할을 했음에 틀림없다.

이종범 통산기록

이종범 선수의 통산 기록 (출처: KBO 홈페이지)




제발 이종범만은 건드리지 말아라. 그는 충분히 그의 말에 책임을 질것이고, 그에 걸맞는 플레이를 보여줄 것이다. 이제 아니다 싶으면 과감히 아무리 붙잡는다 하더라도 그가 스스로 물러날 것이다.

이종범

나의 영원한 레전드 이종범.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 | 7 | next